제1독서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2,1-11

오순절이 되었을 때 사도들은 1 모두 한자리에 모여 있었다. 2 그런데 갑자기 하늘에서 거센 바람이 부는 듯한 소리가 나더니, 그들이 앉아 있는 온 집 안을 가득 채웠다. 3 그리고 불꽃 모양의 혀들이 나타나 갈라지면서 각 사람 위에 내려앉았다. 4 그러자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성령께서 표현의 능력을 주시는 대로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5 그때에 예루살렘에는 세계 모든 나라에서 온 독실한 유다인들이 살고 있었는데, 6 그 말소리가 나자 무리를 지어 몰려왔다. 그리고 제자들이 말하는 것을 저마다 자기 지방 말로 듣고 어리둥절해하였다.

7 그들은 놀라워하고 신기하게 여기며 말하였다. “지금 말하고 있는 저들은 모두 갈릴래아 사람들이 아닌가? 8 그런데 우리가 저마다 자기가 태어난 지방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된 일인가?

9 파르티아 사람, 메디아 사람, 엘람 사람, 또 메소포타미아와 유다와 카파도키아와 폰토스와 아시아 주민, 10 프리기아와 팜필리아와 이집트 주민, 키레네 부근 리비아의 여러 지방 주민, 여기에 머무르는 로마인, 11 유다인과 유다교로 개종한 이들, 그리고 크레타 사람과 아라비아 사람인 우리가 저들이 하느님의 위업을 말하는 것을 저마다 자기 언어로 듣고 있지 않는가?”


FISRT READING

Acts 2:1-11 

When the time for Pentecost was fulfilled,

they were all in one place together.

And suddenly there came from the sky

a noise like a strong driving wind,

and it filled the entire house in which they were.

Then there appeared to them tongues as of fire,

which parted and came to rest on each one of them.

And they were all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began to speak in different tongues,

as the Spirit enabled them to proclaim.


Now there were devout Jews from every nation under heaven staying in Jerusalem.

At this sound, they gathered in a large crowd,

but they were confused

because each one heard them speaking in his own language.

They were astounded, and in amazement they asked,

“Are not all these people who are speaking Galileans?

Then how does each of us hear them in his native language?

We are Parthians, Medes, and Elamites,

inhabitants of Mesopotamia, Judea and Cappadocia,

Pontus and Asia, Phrygia and Pamphylia,

Egypt and the districts of Libya near Cyrene,

as well as travelers from Rome,

both Jews and converts to Judaism, Cretans and Arabs,

yet we hear them speaking in our own tongues

of the mighty acts of God.”



제2독서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1서 말씀입니다. 12,3ㄷ-7.12-13<또는 갈라 5,16ㄴ-25>

형제 여러분, 3 성령에 힘입지 않고서는 아무도 “예수님은 주님이시다.” 할 수 없습니다.

4 은사는 여러 가지지만 성령은 같은 성령이십니다. 5 직분은 여러 가지지만 주님은 같은 주님이십니다. 6 활동은 여러 가지지만 모든 사람 안에서 모든 활동을 일으키시는 분은 같은 하느님이십니다. 7 하느님께서 각 사람에게 공동선을 위하여 성령을 드러내 보여 주십니다.

12 몸은 하나이지만 많은 지체를 가지고 있고 몸의 지체는 많지만 모두 한 몸인 것처럼, 그리스도께서도 그러하십니다. 13 우리는 유다인이든 그리스인이든 종이든 자유인이든 모두 한 성령 안에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습니다. 또 모두 한 성령을 받아 마셨습니다.


SECOND READING

1 Cor 12:3b-7, 12-13

Brothers and sisters:

No one can say, “Jesus is Lord,” except by the Holy Spirit.


There are different kinds of spiritual gifts but the same Spirit; 

there are different forms of service but the same Lord;

there are different workings but the same God

who produces all of them in everyone.

To each individual the manifestation of the Spirit

is given for some benefit.


As a body is one though it has many parts,

and all the parts of the body, though many, are one body,

so also Christ.

For in one Spirit we were all baptized into one body,

whether Jews or Greeks, slaves or free persons,

and we were all given to drink of one Spirit.



복음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0,19-23<또는 15,26-27; 16,12-15>

19 그날 곧 주간 첫날 저녁이 되자,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모두 잠가 놓고 있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시어 가운데에 서시며,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0 이렇게 말씀하시고 나서 당신의 두 손과 옆구리를 그들에게 보여 주셨다. 제자들은 주님을 뵙고 기뻐하였다.

21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이르셨다. “평화가 너희와 함께!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 22 이렇게 이르시고 나서 그들에게 숨을 불어넣으며 말씀하셨다. “성령을 받아라. 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 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


GOSPEL

Jn 20:19-23

On the evening of that first day of the week,

when the doors were locked, where the disciples were,

for fear of the Jews,

Jesus came and stood in their midst

and said to them, “Peace be with you.”

When he had said this, he showed them his hands and his side.

The disciples rejoiced when they saw the Lord.

Jesus said to them again, “Peace be with you.

As the Father has sent me, so I send you.”

And when he had said this, he breathed on them and said to them,

“Receive the Holy Spirit.

Whose sins you forgive are forgiven them,

and whose sins you retain are retained.”



강론 | HOMILY

[T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