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독서

▥ 지혜서의 말씀입니다. 1,13-15; 2,23-24

13 하느님께서는 죽음을 만들지 않으셨고, 산 이들의 멸망을 기뻐하지 않으신다. 14 하느님께서는 만물을 존재하라고 창조하셨으니, 세상의 피조물이 다 이롭고, 그 안에 파멸의 독이 없으며, 저승의 지배가 지상에는 미치지 못한다. 15 정의는 죽지 않는다. 

2,23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당신 본성의 모습에 따라 인간을 만드셨다. 24 그러나 악마의 시기로 세상에 죽음이 들어와, 죽음에 속한 자들은 그것을 맛보게 된다.


FISRT READING

Wis 1:13-15; 2:23-24 

God did not make death,

nor does he rejoice in the destruction of the living.

For he fashioned all things that they might have being;

and the creatures of the world are wholesome,

and there is not a destructive drug among them

nor any domain of the netherworld on earth,

for justice is undying.

For God formed man to be imperishable;

the image of his own nature he made him.

But by the envy of the devil, death entered the world,

and they who belong to his company experience it.



제2독서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2서 말씀입니다. 8,7.9.13-15

형제 여러분, 7 여러분은 모든 면에서 곧 믿음과 말과 지식과 온갖 열성에서, 또 우리의 사랑을 받는 일에서도 뛰어나므로, 이 은혜로운 일에서도 뛰어나기를 바랍니다. 

9 여러분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을 알고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부유하시면서도 여러분을 위하여 가난하게 되시어, 여러분이 그 가난으로 부유하게 되도록 하셨습니다. 

13 다른 이들은 편안하게 하면서 여러분은 괴롭히자는 것이 아니라, 균형을 이루게 하자는 것입니다. 14 지금 이 시간에 여러분이 누리는 풍요가 그들의 궁핍을 채워 주어 나중에는 그들의 풍요가 여러분의 궁핍을 채워 준다면, 균형을 이루게 됩니다. 15 이는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많이 거둔 이도 남지 않고, 적게 거둔 이도 모자라지 않았다.”


SECOND READING

2 Cor 8:7, 9, 13-15

Brothers and sisters:

As you excel in every respect, in faith, discourse,

knowledge, all earnestness, and in the love we have for you,

may you excel in this gracious act also.

For you know the gracious act of our Lord Jesus Christ,

that though he was rich, for your sake he became poor, 

so that by his poverty you might become rich.

Not that others should have relief while you are burdened,

but that as a matter of equality

your abundance at the present time should supply their needs,

so that their abundance may also supply your needs,

that there may be equality.

As it is written:

Whoever had much did not have more,

and whoever had little did not have less.


복음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21-24.35ㄴ-43

그때에 21 예수님께서 배를 타시고 건너편으로 가시자 많은 군중이 그분께 모여들었다. 

예수님께서 호숫가에 계시는데, 22 야이로라는 한 회당장이 와서 예수님을 뵙고 그분 발 앞에 엎드려, 23 “제 어린 딸이 죽게 되었습니다. 가셔서 아이에게 손을 얹으시어 그 아이가 병이 나아 다시 살게 해 주십시오.” 하고 간곡히 청하였다.

24 그리하여 예수님께서는 그와 함께 나서시었다. 많은 군중이 그분을 따르며 밀쳐 댔다. 

25 그 가운데에 열두 해 동안이나 하혈하는 여자가 있었다. 26 그 여자는 숱한 고생을 하며 많은 의사의 손에 가진 것을 모두 쏟아부었지만, 아무 효험도 없이 상태만 더 나빠졌다. 27 그가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군중에 섞여 예수님 뒤로 가서 그분의 옷에 손을 대었다. 28 ‘내가 저분의 옷에 손을 대기만 하여도 구원을 받겠지.’ 하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29 과연 곧 출혈이 멈추고 병이 나은 것을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30 예수님께서는 곧 당신에게서 힘이 나간 것을 아시고 군중에게 돌아서시어,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 하고 물으셨다. 

31 그러자 제자들이 예수님께 반문하였다. “보시다시피 군중이 스승님을 밀쳐 대는데, ‘누가 나에게 손을 대었느냐?’ 하고 물으십니까?” 32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누가 그렇게 하였는지 보시려고 사방을 살피셨다. 

33 그 부인은 자기에게 일어난 일을 알았기 때문에, 두려워 떨며 나와서 예수님 앞에 엎드려 사실대로 다 아뢰었다. 

34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이르셨다.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평안히 가거라. 그리고 병에서 벗어나 건강해져라.” 

35 예수님께서 아직 말씀하고 계실 때에 회당장의 집에서 사람들이 와서는, “따님이 죽었습니다. 그러니 이제 스승님을 수고롭게 할 필요가 어디 있겠습니까?” 하고 말하였다. 

36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말하는 것을 곁에서 들으시고 회당장에게 말씀하셨다.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여라.” 37 그리고 베드로와 야고보와 야고보의 동생 요한 외에는 아무도 당신을 따라오지 못하게 하셨다. 38 그들이 회당장의 집에 이르렀다. 

예수님께서는 소란한 광경과 사람들이 큰 소리로 울며 탄식하는 것을 보시고, 39 안으로 들어가셔서 그들에게, “어찌하여 소란을 피우며 울고 있느냐? 저 아이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40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다 내쫓으신 다음, 아이 아버지와 어머니와 당신의 일행만 데리고 아이가 있는 곳으로 들어가셨다. 41 그리고 아이의 손을 잡으시고 말씀하셨다. “탈리타 쿰!” 이는 번역하면 ‘소녀야,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라!’는 뜻이다. 

42 그러자 소녀가 곧바로 일어서서 걸어 다녔다. 소녀의 나이는 열두 살이었다. 사람들은 몹시 놀라 넋을 잃었다. 

43 예수님께서는 아무에게도 이 일을 알리지 말라고 그들에게 거듭 분부하시고 나서, 소녀에게 먹을 것을 주라고 이르셨다.


GOSPEL

Mk 5:21-43

When Jesus had crossed again in the boat

to the other side, a large crowd gathered around him, and he stayed close to the sea.

One of the synagogue officials, named Jairus, came forward.

Seeing him he fell at his feet and pleaded earnestly with him, saying,

“My daughter is at the point of death.

Please, come lay your hands on her

that she may get well and live.”

He went off with him, and a large crowd followed him and pressed upon him.


There was a woman afflicted with hemorrhages for twelve years.

She had suffered greatly at the hands of many doctors

and had spent all that she had.

Yet she was not helped but only grew worse.

She had heard about Jesus and came up behind him in the crowd

and touched his cloak.

She said, “If I but touch his clothes, I shall be cured.”

Immediately her flow of blood dried up.

She felt in her body that she was healed of her affliction.

Jesus, aware at once that power had gone out from him,

turned around in the crowd and asked, “Who has touched my clothes?”

But his disciples said to Jesus,

“You see how the crowd is pressing upon you,

and yet you ask, ‘Who touched me?’”

And he looked around to see who had done it.

The woman, realizing what had happened to her,

approached in fear and trembling.

She fell down before Jesus and told him the whole truth.

He said to her, “Daughter, your faith has saved you.

Go in peace and be cured of your affliction.”


While he was still speaking,

people from the synagogue official’s house arrived and said,

“Your daughter has died; why trouble the teacher any longer?” 

Disregarding the message that was reported,

Jesus said to the synagogue official,

“Do not be afraid; just have faith.”

He did not allow anyone to accompany him inside

except Peter, James, and John, the brother of James.

When they arrived at the house of the synagogue official,

he caught sight of a commotion,

people weeping and wailing loudly.

So he went in and said to them,

“Why this commotion and weeping?

The child is not dead but asleep.”

And they ridiculed him.

Then he put them all out.

He took along the child’s father and mother

and those who were with him

and entered the room where the child was.

He took the child by the hand and said to her, “Talitha koum,”

which means, “Little girl, I say to you, arise!”

The girl, a child of twelve, arose immediately and walked around.

At that they were utterly astounded.

He gave strict orders that no one should know this

and said that she should be given something to eat.



강론 | HOMILY

[TBA]